오랜 동안 사진을 손에서 놓으면서, 심각하게만 생각했던 사진에서 해방되었던 느낌이다.
그동안 사진에 대해서, 이미지에 대해서 자유로웠지만,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것에 대해서는 항상 갈망하는 무언가가 있었다.

사실, 카메라가 없으니 이미지에 대한 욕심과 무언가 만들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는 멀리 도망할 수 있지만,
이미지를 대하는 태도에 있어서는 예전만 못한 것이 현실이고, 그것을 보는 안목 또한 이전과는 많이 떨어졌다고 볼수 있다.

다시 사진을 찍는 일에 가까이 다가 가려고 한다.
신고

+ Recent posts